여의도 학원강사에 수강생 2명도 감염… 여의동 거주 10대

 
 
기사공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연세나로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가운데 수강생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영등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연세나로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가운데 수강생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등포구는 28일 관내 33·3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여의동에 사는 10대 학생들이다.

33번째 확진자는 28일 인후통 증상이 있었고 34번째 확진자는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28일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세나로 학원에서 일하던 인천 계양구 거주 20대 여성 강사와의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강사는 지난 26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고 다음날(27일) 인천시 계양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25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연세나로 학원에서 일했다.

영등포구는 연세나로 학원이 있는 빌딩 내 입주 학원들, 스터디카페, 독서실을 폐쇄했다. 또 확진자들의 가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확진 강사가 방문했던 학원 근처의 윤중초등학교와 여의도초등학교는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윤중중학교와 여의도중학교는 오전 수업 후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여의도고등학교와 여의도여자고등학교는 점심 식사 후 귀가 조치를 내렸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