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빌라서 어린 남매 숨진 채 발견… 엄마는 의식불명

 
 
기사공유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 방에서 어린 남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스1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 방에서 어린 남매가 숨진 채 발견됐다. 남매 곁에는 의식불명인 엄마와 유서로 보이는 메모가 있었다.

28일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0분쯤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6세 여아와 10세 남아가 나란히 누워 숨진 채 발견됐다. 남매 곁에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어머니 A씨가 있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불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에는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A4 크기 종이 1장 분량의 유서가 있었다. 유서에는 가난 등 집안 사정을 비관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방안에는 번개탄과 유사한 석탄 연료인 갈탄이 피워져 있었다. 집에 방문한 지인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신변을 비관해 자녀들을 죽게 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으려고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A씨의 남편과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