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결말, 유연석♥신현빈…시즌2는 언제?

 
 
기사공유
‘슬기로운 의사생활’ 결말이 유연석과 신현빈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사진=tvN 방송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 결말이 유연석과 신현빈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조정석은 전미도에게 고백했지만 그 답을 듣지 못했고, 정경호는 곽선영에게 반지를 보냈지만 수취인불명으로 다시 반송되는 미스터리를 겪었다. 김대명은 안은진의 마음을 거절한 뒤 전처의 전화를 받아 시즌 2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했다.

지난 28일 오후 9시에 방송된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연출 신원호/이하 '슬의생') 최종화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지만 채송화(전미도 분)와 이익순(곽선영 분)의 마음이 오리무중인 상태로 막을 내렸다.

채송화는 이날 이익준(조정석 분)에게 고백을 받았다. 속초 분원으로 내려가게 된 채송화는 속초에 마련한 새 집에 도착했고, 이익준도 그곳을 방문했다. 학회를 위해 출국해야 했던 이익준은 출국 5시간 전, 채송화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이익준은 "오래 본 친구인데 좋아하게 됐어. 고백하면 살짝 어색해질 것 같고, 그렇다고 이번에도 고백 안 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고 어떡하지?"라고 고백해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채송화는 아무 말하지 못했고, 이익준은 "대답 천천히 해. 갔다 와서 들을게"라며 자리를 떠났다. 채송화의 답변은 공개되지 않았다.

안치홍(김준한 분)의 고백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채송화는 여전히 안치홍을 남자가 아닌 아끼는 후배 의사로 대했고, 안치홍은 채송화를 지켜봐 왔던 순간들을 떠올리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 이익순이 유학 가기 직전까지 알콩달콩 사랑을 이어갔던 김준완(정경호 분)과 이익순은, 이익순이 출국한 이후에도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도재학(정문성 분)의 조언으로 김준완은 이익순에게 반지를 전하며 두 사람의 사랑은 커져가는 듯했다. 하지만 김준완이 고심 끝에 보낸 반지가 수취인불명으로 반송돼 의문을 남겼다.

그 시각 양석형(김대명 분)은 확실한 거절에도 곁을 맴도는 추민하(안은진 분)에 미소 짓기도 했지만 그는 여전히 추민하를 밀어냈다. 그런 상황에서 방송 말미, 양석형의 전 부인으로 추정되는 '윤신혜'의 전화가 걸려와 또 다른 전개를 암시했다.

결국 채송화와 이익순의 본심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막을 내려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모두의 관심 속에 사랑을 키워갔던 안정원(유연석 분)과 장겨울(신현빈 분)은 신현빈의 고백에 앞서 안정원이 병원에 남기로 결정, 이를 모른 채 눈물로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장겨울에게 안정원이 키스로 응답하면서 행복한 결말을 남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