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결방, 배우들도 몰랐다? '황당'

 
 
기사공유
'더 킹-영원의 군주'가 '코로나19 특별 편성'이라는 이유로 방송을 하루 앞두고 긴급 결방됐다.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더 킹-영원의 군주'가 '코로나19 특별 편성'이라는 이유로 방송을 하루 앞두고 긴급 결방됐다. 

SBS는 지난 28일 오후 "29일 오후 10시 코로나19 특별편성으로 영화 '컨테이젼'을 방송한다"고 밝혔다. 이에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는 결방이 결정됐다.

SBS측은 이번 특별 편성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한순간에 일상이 급변하고 불안과 공포가 전세계를 위협하고 있다. 이 영화를 통해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인류의 모습을 조명하고 경각심을 환기하고자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더킹' 출연 배우들은 SBS가 결방 소식을 전한 뒤에야 이 같은 사실을 접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전 고지가 전혀 없었다는 것.

SBS는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도 코로나19가 다시 확산 될 수 있는 심각한 위기 상황과 '코로나 19 특별 편성'의 취지에 적극 공감해 동의했다고 전했으나, 이미 마지막회 촬영 및 후반 작업까지 완료해 정상 방송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 다소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