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임직원, '200개 비누' 제작해 구호단체 전달

 
 
기사공유
신한생명은 지난 4월부터 ‘동물인형 위생비누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직원들이 직접 만든 200개의 위생비누를 국제구호개발단체인 ‘월드쉐어’에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동물인형 위생비누 만들기’는 위생 환경이 열악한 해외 저개발국가의 아이들을 위해 후원 참여자들이 직접 비누를 제작해 지원하는 참여형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저개발국가 아이들이 예방 차원의 손 씻기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신한생명은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진행하는 해외 아동을 위한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에도 참여하여 지난 4월 직원봉사자들이 직접 아이들을 위한 털모자를 만들기도 했다. 완성된 털모자는 세네갈과 코트디부아르의 산모와 아이에게 보내질 예정으로 모자뜨기 키트 구매로 조성된 후원금도 각 종 보건사업에 쓰일 계획이다.

이밖에도 국내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활발한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독도사랑 필통 만들기 ▲옥수수 양말인형 코니돌 만들기 ▲희망티셔츠 만들기 ▲학용품 지원 등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직원들이 직접 정성을 들여 만든 후원 물품으로 열악한 보건환경에서 고통 받는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하여 해외아동 구호 캠페인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