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클로로퀸, 몸소 임상 나선 트럼프 "다시 복용할 것"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완벽하다며 재복용 의사를 밝혔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완벽하다며 재복용 의사를 밝혔다.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28일(현지시간)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이 언론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 약을 ‘완벽하다(perfect)’고 느끼고 있다”며 “이 약을 복용한 뒤 기분이 좋다고 느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브리핑 직전 트럼프 대통령과 이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됐다고 느끼면 다시 복용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안전성 우려에도 지난 18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일주일째 먹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막 복용을 끝냈다”며 2주간의 복용을 마쳤다고도 전했다.

그는 약을 ‘신의 선물’, ‘게임 체인저’라고 표현하며 극찬해왔다.

하지만 보건 전문가들은 약의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고 심장 등에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트럼프 대통령이 복용을 마친 뒤인 지난 25일 안전성 우려를 이유로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