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쿠팡 등 온라인 기업 물류센터 방역 일제히 점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쿠팡 등 온라인 물류기업 물류센터의 방역상황에 대해 일제히 점검에 나선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쿠팡 등 온라인 물류기업 물류센터의 방역상황에 대해 일제히 점검에 나선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쿠팡 등 온라인 물류기업 물류센터의 방역상황에 대해 일제히 점검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회의에서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 조치계획을 논의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일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물류센터뿐만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에서 다수의 노동자가 밀집해서 근무하는 작업장이 곳곳에 존재한다"며 "방역 당국과 각 지자체에서는 이런 시설을 하나하나 찾아내서 방역상황을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는 최근 쿠팡 부천물류센터와 이태원 클럽에서 비롯한 수도권 지역감염이 급격하게 확산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쿠팡 물류센터 집단 발생은 최소 97명으로 100명선을 넘보고 있고 이태원 클럽발 확산도 최소 266명으로 확인되고 있다.

정 총리는 물류센터 등 사업장에서 감염사례가 증가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기업들의 책임의식이 매우 중요하다"며 "밀폐된 장소에서 노동강도가 높고 동료 간 접촉이 빈번한 근무환경에서는 더 세심한 방역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더구나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노동자에 대한 방역 지원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며 "직원 한분 한분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란다. 소탐대실은 안된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28일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수도권 지역감염에 대응해 ▲국민들의 외출과 모임 자제권고 ▲공공시설 운영 중단 ▲학원, PC방 집합 제한 ▲불요불급한 공공행사의 취소・연기 등 방역 강화방안을 결정했다.

정 총리는 "방역 조치는 강화했지만 등교수업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그대로 유지했다"며 " 학생들의 순차적 등교가 예정대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국민 모두가 우리 학생들의 보호자라는 생각으로 끊임없이 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