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9명→58명, 아슬아슬한 '생활방역'(종합)

 
 
기사공유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앞에 영업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기준인 50명을 넘었다.

29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58명 늘어난 1만1402명이다. 추가 사망자는 없었다.

이달 초 10명대 안팎을 유지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이후 소폭 상승해왔다. 여기에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기름을 부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7일 40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28일 7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환자 58명 중 지역사회 감염 사례 55명은 모두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9명, 경기 18명, 인천 18명 등이다. 20일부터 10일째 두자릿수(24→10→11→19→17→13→16→37→68→55명)로 한달 전인 4월초(4월2일 53명)와 비슷한 규모다.

서울에선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외에도 KB생명보험 전화영업 대리점 등에서도 다수 확진자가 확인됐다.

경기도에선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노동자나 그 접촉자를 중심으로 서울 확진자의 접촉자 중 교회 목사와 가족 등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에서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 환자들이 주로 확인됐는데 사우나 방문자와 부동산 등에서도 감염 사례가 신고됐다.

55명을 뺀 나머지 3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였으며 입국 검역 통과 이후 경기에서 2명, 서울에서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역 과정에서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

지금까지 해외 유입 사례로 분류된 환자는 총 1235명이며 이중 706명이 입국 후 국내에서 확진됐다. 내국인 비율은 87.8%다.

현재까지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 6880명 ▲경북 1379명 ▲서울 846명 ▲경기 815명 ▲검역 529명 ▲인천 198명 ▲충남 146명 ▲부산 145명 ▲경남 123명 ▲충북 60명 ▲강원 56명 ▲울산 50명 ▲세종 47명 ▲대전 45명 ▲광주 30명 ▲전북 21명 ▲전남 18명 ▲제주 14명 등이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23명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아 총 1만363명이 격리 해제됐다. 완치율은 90.9%로 전날 91.2%보다 0.3%포인트 감소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