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청, 확진자 동선 공개… '궁전사우나' 방문

 
 
기사공유
서울 강서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의 동선을 29일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서울 강서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의 동선을 29일 공개했다.

등촌2동에 거주하는 강서구 44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오후 1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화곡4동 464-8에 위치한 궁전사우나를 이용한 후 자차로 귀가했다. 이후 26일까지 자택에 머물다 27일 강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28일 양성 판정 후 서남병원으로 이송됐다.

확진자의 주거지와 궁전사우나에 대한 방역소독은 완료된 상태다.

강서구청은 “지난 24일 궁전사우나를 방문하신 여성분은 증상이 없더라도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