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오거돈 영장실질심사 다음달 2일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영장실질심사가 다음달 2일 진행된다. /사진=뉴시스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영장실질심사가 다음달 2일 진행된다.

부산경찰청은 29일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오 전 시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오는 6월2일 오전 10시30분 부산지방법원 251호 법정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심사는 조현철 형사1단독 부장판사가 맡는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8일 강제추행 혐의로 오 전 시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같은날 검찰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집무실에서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달 23일 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부산시장직을 내려놨다. 사퇴 29일만인 지난 22일 첫 조사를 받았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