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확찐자' 급증… 전문가 추천 운동법은?

 
 
기사공유
생활 속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더라도 야외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자신의 목적에 따라 효과적으로 운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의견. 경희대병원 의료진의 도움으로 운동법을 알아봤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식탁-쇼파-냉장고-침대-화장실. 최근 우리들의 이동 경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활동량이 감소한 반면 먹는 양은 줄어들지 않아 ‘확찐자’(살이 확 찐 사람)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도저히 안되겠다’는 생각에 운동하려 하지만 여의치 않다. 생활 속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더라도 야외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자신의 목적에 따라 효과적으로 운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의견. 경희대병원 의료진의 도움으로 운동법을 알아봤다.
 


확찐자 예방하려면 집에서 스쿼트


전문가들은 천천히 걷기를 조언한다. 몇 개월 동안 지속한 후에는 걷기와 가볍게 뛰는 조깅을 번갈아 하고, 어느 시점에 도달했을 때는 조깅만 계속 이어가는 것이 좋다.

김병성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운동 효과는 12주 이상 지나야 나타나므로 조급하게 성과를 기대하기보다는 운동과 함께 생활습관에 작은 변화를 준다면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며 “평소 자동차나 엘리베이터, 대중교통을 애용했다면 걷기나 자전거 타기, 계단 이용하기 등으로 대체해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켜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의 경우 자신의 연령에 맞춰 적절한 강도로 진행해야 한다. 젊은 사람은 기마자세의 스쿼트 운동을 하루 15회씩 3세트 반복한다. 근력이 좋다면 아령을 병행해도 좋다.

어르신의 경우에는 ‘의자를 활용한 운동법’이 가장 효과적이다. 앉았다 일어났다 수십 회 반복하기, 의자를 한 손으로 잡고 한발로 오래 서서 버티기 등의 동작을 최소 20분 이상 유지하기를 권장한다.

김병성 교수는 “지방 소모는 장시간 에너지 부족 현상이 있어야 많아지며 수분이 저하된 이후부터 지방 소모가 늘어나므로 오랫동안 꾸준히 운동해야 체지방을 감소시킬 수 있다”며 “초기에는 쉽게 빠지지만 시간이 갈수록 체중 감소가 더뎌진다는 것을 생각하고 마음의 여유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건강 유지·스트레스 해소 목적은 속보


세계보건기구(WHO)는 고혈압과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을 앓고 있는 만성질환자에게 1주일에 150분 이상의 중등도 유산소운동을 권하고 있다. 약간 힘들면서도 오래할 수 있는 운동으로 테니스, 사교성 배드민턴(시합하는 정도로 심하지 않은), 낮은 속도로 자전거 타기 등이 있다.

김병성 교수는 “고강도 운동 시에는 1주일에 75분, 즉 25분씩 주 3회 정도만 해도 효과적”이라며 “야외활동에 부담을 느낀다면, 바닥 물걸레질 등 집 안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대체 방법을 찾아본 후 여러 날에 걸쳐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운동은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부담을 조속히 회복시켜준다. 스트레스 해소에는 속보나 조깅, 수영, 자전거 타기와 같은 유산소운동도 좋고 무산소 근력운동도 효과적이다. 숨이 조금 차는 중간 강도의 속보가 적합하다.

김병성 교수는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라도 쉽고 기분 좋게 시작할 수 있는 운동은 하루 30분 이상 평지 걷기”라며 “처음 시작할 때는 5~10분씩 나눠서 하고,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걷는 시간을 점차 늘리고 1시간 정도 걷기가 가능해졌다면 걷는 속도를 올려 속보를 하면 좋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