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전혜빈, ‘酒술사 편셰프’ 등극… '애주가 이경규도 인정'

 
 
기사공유

'신상출시 편스토랑' 전혜빈이 酒(주)술사 편셰프에 등극한다.

전혜빈/사진=장동규 기자

5월 2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면역력 밥상'을 주제로 한 편셰프들의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신혼 6개월 차 신입 새댁 전혜빈이 깜짝 편셰프로 등장을 예고하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편스토랑'에 출연하는 편셰프들은 모두 남다른 요리 실력과 특별한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전혜빈 역시 달달한 신혼 생활과 함께 '술'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 이에 첫 등장부터 '酒술사 편셰프'라는 별명까지 생긴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날 공개된 전혜빈의 신혼집에는 와인 냉장고를 비롯해 다양한 주종의 술로 가득찬 술 냉장고가 눈에 띄었다고. 어마어마한 술 냉장고 안에는 와인은 물론 맥주, 전통주, 담금주 등 각종 주류가 빼곡하게 채워져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알고 보니 전혜빈과 남편은 술에 조예가 깊을 뿐 아니라 평소 집에 손님들이 많이 찾아와 다양한 주종을 준비해놓고 지낸다는 것.


술에 조예가 깊은 만큼 전혜빈은 요리에도 다양한 '술'을 활용하는 스킬을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먼저 남은 와인으로 루비 빛이 감도는 와인 소금을 직접 만드는가 하면, 먹다 남은 정종과 맥주로 만들어 쓴다는 '정종 맛술'과 '맥주 맛술'을 공개, 관심을 집중 시켰다. 전혜빈은 이렇게 직접 만든 '맛술'로 담백하고 맛깔스러운 아침 밥상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전혜빈의 아침 식사 메뉴는 소고기 토마토 솥밥, 토마토 바지락 술찜, 맥주 연근조림이었다. 남은 술을 활용해 숙취는 물론 건강에도 좋은 메뉴를 능숙하게 완성한 전혜빈을 보고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진짜 실력자가 등장했다", "나는 집에 가야 할 것 같다" 등 유쾌한 견제를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편스토랑' 멤버들 모두 혀를 내두른 전혜빈의 요리실력은 어느 정도일까. 전혜빈이 직접 만든 맛술은 어떤 맛일까. 어떤 레시피일까. 전혜빈이 선보인 '술'을 활용한 메뉴들은 어떤 것이 있을까. 첫 등장부터 '편스토랑'을 발칵 뒤집은 酒술사 편셰프 전혜빈의 활약은 5월 29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