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SE 사기꾼에 접근해보니

 
 
기사공유
아이폰SE 중고거래 사기꾼과의 대화 내용. /사진=박흥순 기자
[주말리뷰] “아이폰SE 256GB(기가바이트) 22만원에 팝니다”

애플이 지난 6일 출시한 ‘아이폰SE’의 인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아이폰SE 신제품 판매를 빙자한 사기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아이폰SE는 현재 에이샵, 프리스비 등 애플 공인 리셀러샵과 이동통신사에서 재고가 부족하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제품 주문부터 배송까지 일주일이 소요되는 상황이다.

아이폰SE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자 중고거래시장에서는 ‘제품을 판매한다’는 사기글이 꾸준히 올라온다. 기자가 지난 22일부터 국내 유명 중고거래사이트와 앱 등을 살펴본 결과 아이폰SE를 출고가보다 50만원 가까이 저렴하게 판매하겠다는 글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폰SE의 출고가는 ▲64GB(기가바이트) 55만원 ▲128GB 62만원 ▲256GB 76만원이지만 중고거래사이트에는 64GB 256GB를 22만원에 판매한다는 허위매물이 꾸준히 올라왔다.

누가봐도 허위 매물인 글을 판매하는 중고거래 사기꾼은 어떻게 거래를 유도할까.



사기꾼, 직거래 피하고 안전거래 요구


사기꾼이 기자에게 전송한 가짜 안전거래 페이지. 계정과 비밀번호를 허위로 입력해도 결제 창이 등장한다. /사진=박흥순 기자
기자는 사기행각이 의심되는 이에게 제품을 구매해보겠다며 접근 했다. 제품 가격을 터무니 없이 저렴하게 책정한 이들은 한결같이 전화번호를 공개하지 않고 댓글은 확인하지 않으니 카카오톡을 통해서만 거래를 진행하겠다는 특징을 보였다.

사기의심 판매자의 카카오톡 프로필은 대부분 어린아이의 사진을 도용해 구매자를 안심시켰다. 경우에 따라서는 어린아이의 사진을 여러장 업로드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그 중 한명의 판매자에게 카카오톡으로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대화를 시도했다. 판매자는 “어떤 물건을 살것이냐”며 “요즘 장난치는 사람이 하도 많아서 구입을 원하는 물건의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정상적인 판매자라면 자신이 판매할 물건이 어떤 것인지 본인이 인지한다. 기억을 하지 못하더라도 사진까지 요구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사기꾼은 독특하게 제품의 사진을 요구했다.

이어 기자에게 구매 의향이 있는지 재차 확인한 후 울산광역시 울주군에서 직거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기자가 방문하겠다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휴대폰 번호를 요구하자 판매자는 갑자기 “저녁에 회식이 있다”며 만남을 거부했다. 그는 다음날에도 “친정에 올라간다”며 직거래를 회피했다.

그러면서 “안전거래를 사용하자”며 기자를 유도했다. 그가 보낸 링크를 통해 사이트에 접속하자 실제 안전거래 사이트를 모방한 가짜 페이지가 등장했다.

해당 페이지는 사용자의 계정과 비밀번호 입력을 요구했다. 기자는 ID 입력창에 한글로 ‘니가가라하와이’, 비밀번호 입력창에 ‘간다간다뿅간다’를 입력했다. 만약 이 페이지가 진짜 포털의 안전결제 페이지라면 ID·비밀번호 입력이 잘못됐다는 창이 도출돼야 했지만 이 가짜 페이지는 아무런 경고문구 없이 결제 창을 띄웠고 물품대금 입금을 요구했다.



중고거래 사기 피하려면


동시에 여러개의 물건을 터무니 없이 저렴하게 판매하는 경우 일단 주의해야 한다. /사진=박흥순 기자
일주일 간 사기행각이 의심되는 이들을 살펴본 결과 몇가지 공통점을 파악할 수 있었다. 사기꾼들은 ▲전화번호 없이 메신저만으로 거래를 진행 ▲동시에 여러가지 제품을 판매 ▲메신저 프로필에 어린아이 사진을 업로드 ▲수도권과 거리가 먼 지방에 거주한다고 자신을 소개 ▲직접 대면 거래 회피 ▲안전결제를 빙자한 가짜 포털사이트 링크 전송 ▲링크 전송 후 아무런 연락 없이 잠적 등의 특징을 보였다.

이들의 사기는 아이폰SE에만 국한되지 않고 ▲LG코드제로A9 청소기 ▲갤럭시S10 5G ▲LG그램 15인치 노트북 ▲DJI 매빅 드론 ▲마샬 액톤2 스피커 등을 저렴하게 구입하려는 사람들도 대상으로 삼았다.

업계 관계자는 “중고거래 시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능하면 직접거래를 통해 제품의 성능을 확인하고 거래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부득이하게 안전결제를 사용해야 할때는 인터넷사이트 주소(URL)을 면밀하게 살피고 로그인을 요구하는 경우에는 가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한번 입력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