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미리 넣자"… 기름값 당분간 오를듯

 
 
기사공유

휘발유 가격이 18주만에 상승세로 전환됐다. 국제유가 변동 결과를 감안할 때 당분간 오름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휘발유 가격이 18주만에 오름세를 기록했다. 정유업계에서는 국제유가의 변동이 국내에 2~3주 늦게 반영되는 만큼 당분간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주 전국 주간 단위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1258.6원이다.

전국 기준으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이다. 이 지역은 휘발유 가격이 전주대비 15.4원 오른 리터당 1357.3원을 기록했다. 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은 대구로 리터당 1220.3원이었다.

올해 1월부터 하락세를 보이던 휘발유 가격이 4개월여만에 반등했다. 한때 1571.1원까지 올랐던 휘발유 가격은 하락세를 계속해 지난주 리터당 1248.9원까지 떨어진 바 있다.

업계에서는 당분간 기름값이 꾸준히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4월 다섯째주 기준 배럴당 18.1달러였던 두바이유의 가격이 이달 셋째주 들어 배럴당 33.3달러로 상승했다. 국내 시장은 국제유가의 변화가 2~3주 뒤 반영되 시차가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