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일론 머스크, 월급 대신 '9600억원' 성과급 수령

 
 
기사공유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9000억원 넘는 거액의 성과급을 수령했다고 CNBC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머니투데이DB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9000억원 넘는 거액의 성과급을 수령했다고 알려졌다. 일론 머스크는 앞서 전기차 '테슬라' 개발·생산에 이어 스페이스X를 설립하며 관련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최근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리며 민간 우주탐사 시대의 개막을 알리는 주인공이 됐다는 평가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보면 머스크는 약 170만주의 스톡옵션을 받았다. 테슬라 주가가 805.81달러로 마감한 이날 기준 머스크의 스톡옵션 행사가격은 350.02달러(약 43만원)다. 머스크가 스톡옵션을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행사할 경우 머스크는 7억7500만달러(약 9600억원)라는 금액을 챙기게 된다. 

머스크는 지난 2018년 테슬라의 매출액과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회사의 목표 달성 여부에 따라 스톡옵션을 총 12회 받기로 했었다. 조건은 시가총액을 1개월동안 1000억달러 이상으로 유지하고 6개월간의 시가총액 평균치도 이 액수를 유지하는 것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5월1일 기준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18.5%를 소유하고 있다. 따로 월급은 받지 않는다. CNBC는 28일 입수된 머스크의 주주대리 문서에서 머스크의 지분이 20.8%까지 늘었다고 전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