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고 학생 가족 코로나19 확진… 목동 학원가 '잔뜩 긴장'

 
 
기사공유
3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 목동 양정고등학교 2학년 재학생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일대가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사진=허경 뉴스1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등학교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 비상이 걸렸다.

3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 목동 양정고등학교 2학년 재학생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일대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교육청에 따르면 양정고 2학년 A군의 대학생 누나와 어머니가 전날(3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 중이다.

해당 학생은 진단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 A군은 지난 27일 등교가 시작된 고2라서 학교에 나가서 수업을 받았기 때문이다.

학교는 회의를 열고 교실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한편 A군은 인근 목동 유명 국·영·수 학원 다수에 다닌 것으로 전해지며 학원가도 비상이 걸렸다.

앞서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연세나로학원에서 감염이 발생한 바 있다. 이 학원에서 강사와 수강생 2명 등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감염원으로 부동산을 운영 중인 이 학원 강사의 어머니가 유력하다고 추정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