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가천대학교' 발칵… 200여명 코로나 검사 받아야

 
 
기사공유
경기 성남시는 가천대학교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들과 접촉한 가천대 학생과 교직원 등 2백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사진=뉴스1

경기도 성남시 가천대학교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이들과 접촉한 가천대 학생과 교직원 등 2백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시작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확진된 대학생들은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소속으로 같은 집에서 함께 사는 CCC 간사가 앞서 어제(30일) 확진된 뒤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CCC 간사는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과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에서 만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가천대 3학년, 4학년생인 확진자 2명과 동선이 겹치는 동료 대학생, 교수, 조교 등에 대해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수정구보건소는 이날(31일) 오전부터 검사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