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자화장실서 몰카 발견… 경찰 CCTV 확보 후 조사

 
 
기사공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기기가 있다는 신고를 받아 수사에 나섰다.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KBS 연구동에 있는 여자화장실이다.

최초 경찰 112에 신고한 직원은 이곳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기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촬영 기기를 수거한 뒤 조사 중이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용의자 검거에 나선다.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