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연구소 "코로 넣는 코로나19백신, 동물임상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사 대신 코로 주입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주사 대신 코로 주입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1일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국립 바이러스·생명고학 연구센터 '벡토르'가 코에 넣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벡토르가 코로나19 백신후보물질의 약효와 안전성, 부작용 등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실험(전임상)을 진행했다. 그 결과, 발열 등 부작용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막슈토프 벡토르 소장은 "백신은 기능뿐 아니라 면역화 방법이나 방식에서도 차이가 난다"며 "우리가 개발 중인 백신 가운데 하나는 전통적인 근육 내 주사 방식이 아니라 코안에 방울로 흘려 넣은 방식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 백신후보물질은 러시아의 14개 기관에서 연구 중인 코로나19 백신연구과제 중 하나다.

한편, 벡토르 센터는 러시아의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산하 연구소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