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든 '코로나'… 정부 "헌팅포차 등 특별관리 시행"(종합)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지난 17일부터 30일까지 약 2주간 일 평균 28.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 조태형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지난 17일부터 30일까지 약 2주간 일 평균 28.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전 2주간의 18.4명에 비해 다소 증가해 확산세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등 총 8개 시설은 밀폐도, 밀집도 등 6가지 위험지표를 기준으로 고위험시설로 특별 관리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시·도와 함께 ▲지난 2주간의 방역 관리 상황 및 위험도 평가 ▲물류시설 점검상황 및 조치 계획 ▲고위험시설 핵심 방역수칙 마련 및 이행관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5월 30일까지 약 2주간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계속 확산되는 가운데, 부천 물류센터 등이 더해지면서 지역별 감염사태가 산발적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 환자는 1일 평균 28.9명으로 이전 2주간의 18.4명에 비해 다소 증가했다. 하지만 의료체계의 감당 가능한 수준인 50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지역사회 확산이 계속됨에 따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도 7.4%로 증가했다. 방역망 내 환자 발생 비율은 80%대 미만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앞으로도 ▲1일 평균 신규 환자 50명 미만 ▲집단 발생의 수와 규모 ▲감염 경로 불명 사례 5% 미만 ▲방역망 내 관리 비율 80% 이상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방역활동에 적극 나서겠단 방침을 세웠다.

이에 고위험시설을 특별 관리한다. 방역당국은 밀폐도, 밀집도, 군집도, 활동도, 지속도, 관리도 등 6가지 위험지표를 기준으로 시설별 위험도를 평가해 8개 고위험시설을 선정했다. 8개 시설을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집단운동, 실내 스탠딩공연장 등이다.

다만 해당 시설이 위험도 하향요건을 모두 충족할 경우에는 중위험시설로 하향된다. 예컨대 유흥주점의 경우 자연환기 또는 기계환기 가능, 시설면적 4㎡ 당 1명 또는 손님 이용면적 1㎡ 당 1명으로 이용인원 제한, 테이블 간 1m 간격유지, 룸 및 테이블 간 이동금지 등 충족 시 중위험시설로 하향 가능하다.

고위험시설 운영자나 이용자가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되고, 사실상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감염자를 빠르게 확인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QR코드)도 도입한다. 이용자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분산하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1일부터 7일까지 서울·인천·대전의 총 19개 시설에서 시범 도입된다. 시범운영 결과를 반영해 10일부터 전국의 고위험시설과 지방자치단체가 추가적으로 행정조치를 한 시설에 대해 의무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