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일 비상경제회의… 3차 추가경정 논의

 
 
기사공유
청와대가 6월 1일 비상경제회의를 연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6월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하반기 경제 정책 방향을 점검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다음달 1일 오후 2시 청와대 본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고 3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월 22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의 ‘경제 중대본’에 바통을 넘겼지만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과 3차 추경 등 주요 경제 이슈를 앞두고 다시 의사봉을 잡는다.

이번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소비 쿠폰을 풀어 내수를 진작하고 세액공제 대상 요건을 확대해 기업 투자를 촉진하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리쇼어링 인센티브, 비대면 의료를 포함한 한국판 뉴딜, 취약계층 및 청년 일자리 창출 등도 주요 안건이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3차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앞서 국회에서 통과한 1차 추경(11조7000억원)과 2차 추경(12조2000억원)의 합은 23조9000억원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