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말했더니…"

 
 
기사공유
배우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와 흡사한 일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사진=미우새 제공

배우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와 흡사한 일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 MC로 박선영이 등장했다.

이날 박선영은 친구 남편의 외도를 알고 고민 끝에 친구에게 털어놨다고 말했다. 그는 "당연히 헤어질 줄 알았는데 안 헤어지더라"라며 "지금도 속을 끓이면서 살고 있다. 오히려 그 친구와 나의 연이 끊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미우새 모친들은 "결혼은 두 사람의 일"이라며 대부분 "상대의 외도를 알게 되더라도 말하지 않겠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선영은 부부의 세계에서 상대 역을 맡았던 배우 김영민 때문에 탈모가 왔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선영은 "극 중 남편은 매번 바람을 피우고 난 항상 참는 연기를 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꾸만 화가 났다. 촬영장에서 남편 역을 하는 김영민을 보면 때리고 싶었다. 나중에는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탈모가 왔다"라고 털어놨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