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최송현♥이재한X지숙♥이두희, 시선강탈 '인간 해바라기' 변신

 
 
기사공유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최송현♥이재한 커플과 지숙♥이두희 커플이 충격과 공포의 '쌍쌍바라기'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인간 해바라기가 된 네 사람에게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 / 기획 박정규 연출 허항 김진용) 측은 1일 '쌍쌍바라기'가 된 최송현-이재한 커플과 지숙-이두희 커플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부럽지' 최초로 더블 데이트를 하게 된 '운명커플' 최송현-이재한과 '두더지 커플' 지숙-이두희 커플. 시작부터 극과 극의 커플 성향을 보여주며 큰 웃음을 예고한 가운데, 두 커플의 충격적인 비주얼이 공개됐다. 네 사람 모두가 샛노란 '인간 해바라기'로 변신한 것.


이는 최송현-이재한 커플이 낯을 가리는 이두희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로 현장은 놀람과 당황의 도가니가 됐다는 전언이다.


해바라기가 된 '운명커플'을 먼저 본 지숙은 자리에 주저 앉는가 하면 "이 언니 나보다 더 해"라며 빅 웃음을 터트렸다고 전해진 가운데, '두희둥절'한 이두희의 모습도 함께 포착돼 두 사람의 반응은 어땠을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지숙과 이두희는 '운명커플'의 "올만쿠움~"을 직관은 물론 "꼬도브꼬(꽃 of 꽃)" 애칭 폭격까지 이어지며 글램핑 현장은 초토화됐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충격과 공포의 '쌍쌍바라기'로 변신한 최송현-이재한, 지숙-이두희 커플의 더블 데이트 현장은 오늘(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봄 바람과 함께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자극하며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