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취임 첫날 현장 방문… "코로나19 넘어서자"

 
 
기사공유

제주항공의 새로운 수장이 된 김이배 대표(부사장)가 6월1일부로 업무를 시작했다. 사진 앞줄 왼쪽에서 4번째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1일 신임 대표이사로 김이배 부사장이 취임했다고 밝혔다.

김이배 대표는 이날 오전 7시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를 방문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어 승무원 라운지를 방문해 비행을 준비하는 운항, 객실승무원들을 격려했다. 취임식은 현장 방문으로 대신했다.

김 대표는 사내망에 게시한 취임사를 통해 생존을 위한 투쟁과 포스트 코로나를 언급했다. 그는 "지난 15년 간 제주항공의 성공은 도전의 DNA가 이룩해낸 결과"라며 "현재의 위기 또한 제주항공 정신으로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위기극복과 새로운 도전을 위해 '회복탄력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이를 위한 제주항공(코드명 7C)의 실천적 모토로서 ▲Confident ▲Competent ▲Connected ▲Cooperative ▲Consistent ▲Creative ▲Customer-oriented 등 '7C' 정신으로 무장하자고 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모든 항공사에 고유 코드명을 부여하는데 제주항공은 7C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는 각각 KE, OZ다.

김 대표는 "앞으로 5년에서 10년 후에도 제주항공이 항공업계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도록 도전을 계속하자"며 "도전이 이뤄지는 현장에서 여러분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