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부천 영업사원 코로나19 확진… "쿠팡 물류센터발 아냐"

 
 
기사공유
대웅제약 경인지점 부천 소사구 의원담당 영업사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경인지점 부천 소사구 의원담당 영업사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약사 영업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1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부천 소사구 의원을 담당하는 영업사원 A씨는 5월29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돼 진단검사를 진행, 3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A씨는 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일각에서는 A씨가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으로 인해 전파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대웅제약 조사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업무 특성상 소사구 일대 의원 여러 곳을 방문한 이력이 확인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A씨와 접촉 대상자를 상대로 역학 조사를 실시했으며 아직까지 방문 병·의원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며 "향후 조치 부분에 대해서 내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