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주거실태] 전국 106만가구 ‘주거기준’ 미달… 13년 만에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 106만가구가 ‘주거기준’에 미달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최저 기준 미달의 열악한 주거환경에 사는 가구 수가 200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 주거복지로드맵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주거실태’에 따르면 지난해 최저주거 기준 미달가구는 5.3%(106만가구)로 2018년(5.7%, 111만가구) 보다 줄었다.

반지하·옥탑방 거주 가구는 지난해 1.3%(26만5000가구)로 2018년(1.9%, 37만6000가구)에 비해 11만1000가구 감소했다.

1인당 주거면적은 2019년 32.9㎡로 2018년(31.7㎡)에 비해 소폭 늘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