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사려면 7년간 한 푼도 안써야 한다고?

 
 
기사공유
연 소득을 한 푼도 안 쓰고 약 7년을 모아야 수도권에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모든 소득을 한 푼도 안 쓰고 6.8년 정도를 모아야 수도권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발표한 ‘2019년 주거실태’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6~12월까지 전국 6만 가구를 대상으로 1대1 개별 면접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조사에서 ‘생애 최초 주택’ 마련에 걸리는 시간은 6.9년으로 나타나 2014년 이후 7년 안팎 수준을 계속 유지했다. 2018년 조사에는 7.1년이 나온 바 있다.

지난해 전국의 연 소득 대비 주택가격 배수(PIR)는 2018년 5.5배에서 2019년 5.4배로 소폭 줄었고 수도권 역시 2018년 6.9배에서 2019년 6.8배로 감소했다. 이는 연간 소득을 한 푼도 안 쓰고 집을 살 경우 전국은 5.4년, 수도권은 6.8년이 걸린다는 의미다.

이밖에 광역시는 5.5배, 도 지역은 3.6배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물론 광역시, 도 지역 모두 1년 전보다 소폭 감소하거나 같게 나타났다.

국민 10명 중 8명은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89.2% ▲50~59세 85.2% ▲40~49세 84.7% ▲40세 미만 76.9%로 조사돼 연령이 높을수록 주택보유 의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별로는 ▲상위 91.4% ▲중위 85.9% ▲하위 78.2%가 내 집이 꼭 필요하다고 답했다.

주택 보유를 희망하는 이유로는 ‘주거안정’이 89.7%로 가장 많았고 ▲자산증식(7.1%) ▲노후생활자금(3.3%) 순으로 집계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