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영상 있다”며 협박해 10억원 뺏은 13명 검거

 
 
기사공유
성매매 사이트에 가입한 남성들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조직원 1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뉴스1

성매매 사이트에 가입한 남성들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조직원 1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일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가입한 남성들을 협박해 수억원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공동공갈)로 조직 총책 A씨(31)를 포함한 9명을 구속하고 4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일당은 지난해 6월13일부터 9월11일까지 돈을 주고 성매매 알선 사이트 6곳에서 회원 3만여명의 명단을 확보한 뒤 49명에게 협박해 10억434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성관계 장면이 찍힌 동영상을 가족과 직장 동료들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뺐은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성관계 동영상이 없는데도 거짓말로 남성들을 속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서 ‘고객 명단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본 뒤 명단 정보를 사들인 후 회원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수차례 협박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추적을 피하고자 다른 사람 명의의 통장과 휴대전화를 사용했고 해외에도 공범이 거주하는 점을 확인해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