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동안 74명 확진… 사망자까지 나온 종교행사 어쩌나

 
 
기사공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 앞을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지나고 있다. /사진=뉴스1
종교시설과 단체의 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전파원으로 급부상했다. 5월 한달 동안 관련 확진자가 70명을 넘어서자 방역당국이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오후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14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원어성경연구회 집단감염에서 사망자와 위중 환자가 1명씩 발생했다고 전했다.

사망자는 70대 남성으로 지난달 16일 첫 증상이 나온 뒤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치료를 받던 중 24일 숨졌다.

정 본부장은 "종교시설을 통한 전파로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환자가 상당수 많이 나오고 있다"라며 "치명률로 이어지지 않게끔 관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5월 한달 동안 종교 모임 등을 통해 발생한 확진자는 74명이다.

경기 군포시와 안양시 등에서는 목회자 모임과 관련해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25일부터 사흘 동안 12개 교회 25명이 참석한 제주도 모임을 통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교회별로 보면 안양 일심비전교회 관련해 5명, 군포 은혜신일교회에서 2명, 새언약교회와 창대한교회 관련 각각 1명씩이다.

인천과 경기 개척교회 관련 집단감염을 통해서도 2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인천 11개, 경기 2개 등 13개 소규모 교회가 관련돼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5월 이후 종교 행사나 모임을 통한 발병 사례를 보면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14명, 강남구 동인교회 관련 11명, 한국대학생선교회 관련 8명,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 9명, 인천·경기 개척교회 모임 관련 23명, 구미엘림교회 관련 9명 등이다.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은 감염 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성경공부, 기도회, 수련회 등 대면모임을 하지 않고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부득이하게 현장예배를 실시할 경우에는 참여자 간의 거리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석자의 규모를 최대한 줄여주시고, 발열, 의심증상을 확인하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해달라"며 "특히 비말이 발생할 수 있는 노래 부르기나 소리 지르기 등의 행위는 하지 않는 게 좋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공동식사는 제공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