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시작한 네이버플러스… 이용자 반응 엇갈려

 
 
기사공유
네이버의 구독형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1일 오후 3시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의 구독형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1일 오후 3시 서비스를 시작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월 4900원에 ▲쇼핑 ▲예약 등의 네이버 서비스 이용 금액의 최대 5%를 적립하는 혜택과 ▲웹툰 쿠키 20개 ▲바이브 음원 300회 듣기 ▲시리즈On 영화·방송 감상용 캐시 3300원 ▲클라우드 100GB(기가바이트) 추가이용권 ▲오디오북 대여 할인 쿠폰 등을 선택해 사용하는 서비스다.

가입절차는 쉽다는 평이지만 멤버십 혜택에 대해서는 사용자 반응이 엇갈렸다. 쇼핑을 많이 하는 이들은 "적립금을 더 받을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반면 쇼핑을 즐기지 않는 이들은 "크게 와 닿는 혜택이 없어 멤버십에 가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가입자 A씨는 "적립금 5%만으로도 4900원 이상의 값어치를 할 수 있다”며 “웹툰 쿠키, 음원감상 등은 보너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다른 음악 스트리밍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이용하는데 300회 음원감상을 해본 뒤 기존 서비스 해제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은 B씨는 “클라우드는 아이클라우드를 이용하며 동영상 및 방송은 넷플릭스를 시청한다"면서 "이미 기존에 다른 서비스를 즐기는 활용자가 많고 돈을 내고 마일리지를 더 쌓는다는 것이 납득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네이버 페이 적립도 결국 물건을 구입하고 비용을 추가로 내는 것인데 절대 돈을 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