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사장단 2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들은 강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한 이후 광폭 행보를 보이는 중이다. /사진=임한별 기자
삼성이 사장단 대상 노사관계 특강을 마련하며 노사문제에 대한 달라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삼성그룹은 1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삼성인력개발원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이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강연했다고 밝혔다. 사장단이 한 자리에 모인 건 2017년 2월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이후 3년 만이다.

문 위원장은 이날 ▲한국노동운동의 특징과 역사 ▲노사관계의 변화와 전망 ▲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위한 제언 등을 강연했다. 그는 강연 후 사장단과 함께 글로벌 기업에 어울리는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특강은 삼성이 문 위원장에게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위원장은 지난달 삼성 관계사 인사팀장들을 만난 데 이어 일부 관계사 노조와도 직접 면담했다.

재계에서는 이번 특강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난달 대국민 사과에서 언급한 '무노조 경영방침 폐지'에 따른 것으로 본다.

이 부회장은 당시 "앞으로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 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