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재판 위증 의혹’에 추미애 “잘못된 수사 방법 뿌리 뽑아야”

 
 
기사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한명숙 재판 위증 교사 의혹’에 대해 “그냥 하나의 진정 정도로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 누구나 납득이 가는 조사가 돼야 한다”며 본격적인 수사 시작을 알렸다.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한명숙 재판 위증 교사 의혹’에 대해 “그냥 하나의 진정 정도로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 누구나 납득이 가는 조사가 돼야 한다”며 본격적인 수사 시작을 알렸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8시10분쯤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상당히 제대로 된 조사가 아니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법정에서 수감 중인 증인이 증언한 것은 본인이 (검찰에) 회유를 받았다는 내용으로 (법무부에) 서신을 보낸 바 있고 대검찰청에 이미 이 부분에 대해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한명숙 사건의 무게감을 어느 정도로 보고 있냐’는 질문에는 “상당히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미 언론에서 수사 방법에 대해 문제 제기를 했다”며 “잘못된 수사방법으로 아무리 실체적 진실을 찾는다고 해도 (이는) 마치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한 잘못된 수사방법을 뿌리 뽑아내야 하고 제도개혁을 위해서라도 정밀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일국의 국무총리를 지낸 분도 그런 잘못된 수사 관행으로 억울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면 힘없고 빽 없는 서민들은 어떻겠냐”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한명숙 위증 교사 의혹 사건’을 대검찰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이날 인권감독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