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제한 강화 규제 피하자… 쏟아지는 신규 분양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6월 분양시장은 올 들어 가장 활기를 띨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8월부터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이 아닌 수도권 대부분과 지방 광역시에서 공급되는 민간 아파트 분양권 전매를 소유권 등기 이전시까지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규제 강화 전 공급을 서두르는 건설업체가 줄을 잇고 막차를 타기 위한 수요자 역시 몰려들 것으로 관측된다.

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6월 전국에서는 총 6만6678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되며 이 중 4만5727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수도권의 일반분양 물량은 2만4509가구(53.6%)를 차지하며 지방은 2만1218가구(46.4%)로 집계됐다.

이는 5월 일반분양 실적 대비(5월28일 기준, 전국 1만6266가구, 수도권 7444가구, 지방 8822가구) 전국적으로 분양물량이 대거 늘어난 수치로 전국 기준 281%, 수도권은 329%, 지방은 241% 가량 증가한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지역이 1만2154가구(24곳, 26.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인천 1만750가구(14곳, 23.32%) ▲대구 5120가구(10곳, 11.10%) ▲경남 4718가구(4곳, 10.23%) ▲부산 2912가구(6곳, 6.32%) 등의 순으로 물량이 집계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