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주거실태] 수도권 첫 내 집 마련 나이 ‘평균 39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의 ‘2019 주거실태’ 조사 결과 수도권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39.1세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국토부의 ‘2019 주거실태’ 조사 결과 수도권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39.1세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생애 최초 주택 마련 가구주의 평균 연령이 3년 만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일 발표한 ‘2019년 주거실태’ 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생애최초 주택마련 평균 연령은 39.1세로 전년(39.4세) 보다 0.3세 줄었다.

생애최초 주택마련 시점의 평균 가구주 연령은 관련조사를 시작한 2010년 38.4세에서 2014년 38.9세로 높아지다 2016년 38.6세로 낮아졌다. 이후 ▲2017년 39.1세 ▲2018년 39.4세로 2년 연속 증가했지만 지난해 다시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기준 도 지역이 39.3세로 가장 높고 광역시 등이 38.8세 수도권 39.1세다.

지난해 조사에서 최근 4년 내에 생애 최초 주택을 마련한 가구의 평균 가구주 연령도 42.8세로 집계돼 2016년(41.9세) 이후 가장 낮게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