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리 리포터, '이 프로그램'으로 이름 알렸다? '헉'

 
 
기사공유
김유리 리포터가 라디오방송에 출연하면서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김유리 인스타그램
김유리 리포터가 라디오방송에 출연하면서 관심이 모아진다. 

2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라디오 '세상을 여는 아침 김정현입니다'의 화요일 코너 '유리한 상담소'에서는 김유리 리포터가 출연했다. 이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유리 리포터의 이름이 오르는 등 화제가 되고 있다.

김유리 리포터는 1980년생으로 올해 40세다. MBC 라디오 리포터로 활약 중인 그는 2004년 MBC 라디오 '57분 교통정보'로 데뷔했다. 특히 2010년 MBC연기대상 라디오 리포터 부문 특별상을 수상했다.

김유리 리포터는 MBC 표준FM 95.9MHz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특히 MBC ‘무한도전 연애조작단’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