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2조 지원… 핵심 계열사 파나

 
 
기사공유
두산중공업이 창원공장에서 '발전용 가스터빈'을 공개했다./사진=두산중공업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 확정과 함께 원활한 경영정정상화 작업을 위해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산은·수은은 지난 1일 오후 신용위원회와 확대 여신위원회를 각각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채권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과 국가 기간산업 보호 필요성, 두산그룹이 제출한 재무구조개선 계획 등을 고려해 이미 3월말 1조원, 4월 8000억원을 지원했다.

또 수은이 4월 외화채권 약 6000억원을 대출 전환한 것을 더하면 산은·수은의 두산중공업 지원 규모는 2조4000억원에 달한다.

이에 더해 산은·수은은 두산중공업 실사 결과와 재무구조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1조2000억원을 추가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총 지원규모는 3조6000억원으로 불어난다.

채권단은 "앞으로 재무구조 개선계획 실행에 따라 두산중공업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채권단은 두산그룹과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포함한 정상화 작업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두산그룹은 유상증자, 자산매각, 제반 비용 축소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한다고 밝혔다.

이날 채권단은 추가 지원 규모 외 매각 대상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전기차배터리 동박 업체인 두산솔루스와 두산타워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두산의 핵심 사업부인 산업차량BG, 전자BG, 모트롤BG와 더불어 두산메카텍, 두산건설 등도 매각 테이블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두산퓨얼셀은 매각하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클럽모우CC 등 두산중공업 보유 골프장도 매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이 '팔 수 있는 것은 다 팔겠다'고 나섰지만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기업들이 현금확보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매각이 순조롭게 이뤄질지 불투명하다.

금융시장에서는 두산의 핵심 계열사인 두산밥캣과 두산인프라코어 등이 매각대상에 포함됐는지에 대해 관심이 높다. 두산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를,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밥캣 지분 51.05%를 보유 중이다.

그동안 채권단은 두산 측에 두산밥캣과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을 강력 요구했으나 두산 측은 이에 난색을 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