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1위' 김연경 국내 복귀하나

 
 
기사공유
‘배구여제’ 김연경(32)이 해외 진출 11년 만에 국내로 복귀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뉴스1

‘배구여제’ 김연경(32)이 해외 진출 11년 만에 국내로 복귀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일 김연경 측 관계자에 따르면 터키 프로배구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이 끝난 김연경은 다양한 가능성을 가지고 논의 중인 가운데 V리그 복귀도 포함됐다.

김연경 측 에이전트는 최근 김연경의 원 소속팀 흥국생명에 2020~2021시즌 복귀가 가능한지 질의했다고 1일 밝혔다. 2005년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현재 임의탈퇴 신분이기 때문에 국내 복귀 시 원 소속팀 흥국생명으로 돌아가야 한다.

김연경의 국내 복귀에 가장 큰 걸림돌은 이번 시즌 V리그 여자부에 적용되는 23억원의 샐러리캡이다. 흥국생명은 지난 4월 자유계약선수(FA)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붙잡으면서 이재영과 연봉 7억원, 이다영과 3억원에 계약했다.

‘월드 클래스’ 김연경이 흥국생명으로 복귀한다면 최고 대우인 연봉 7억원 이상을 지급하지 않을 수 없는데, 7억원은 김연경이 지난 시즌 수령한 금액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국내로 돌아오려면 연봉의 대폭 삭감을 감수해야 한다.

중국 등에서 입단 제의를 받은 김연경은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한 뒤 곧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