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조선 3사, 카타르 석유공사에 LNG선 100척 수주 쾌거

 
 
기사공유
국내 조선 3사가 대규모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국내 조선 빅3 업체가 나란히 대규모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계약을 따냈다.

2일 조선업계와 산업통상부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에서 카타르 석유공사와 한국 조선소 간 카타르 LNG운반선 슬롯예약계약 MOA(합의각서) 서명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3사가 카타르 국영 석유사 카타르석유공사 700억리얄(한화 23조6089억원) 규모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조선 3사는 2027년까지 카타르 석유공사에 700억리얄 규모, 100척 이상 LNG선박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과 사드 쉐리다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 칼리드 빈 할리파 알 따니 카타르가스 CEO,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