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다현이 일일캐스터로? '깜짝'

 
 
기사공유
트와이스 멤버 다현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사진=JTBC 방송캡처

트와이스 멤버 다현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2일 오전 방송된 JTBC '아침&' 생방송에 출연해 다현이 기상캐스터로 활약했다. 이날 흰 블라우스에 깔끔한 차림으로 등장한 다현은 '오늘의 날씨' 코너에 등장, 앵커가 "새벽 일찍 나와 기상캐스터 교육도 받았는데 어떠냐'고 묻자, "지금 굉장히 많이 떨린다"면서 차분하게 날씨 소식을 전했다.

미세먼지 소식을 전하며 엄지를 치켜 올리며 환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이어 전국 낮 기온을 알리다가 잠시 주춤한 다현은 "떨리네요"라고 한 뒤, 다시 날씨 소식을 침착하게 전했다.

다현은 이어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전날 컴백한 그는 "오랜만에 아홉 명 완전체로 9개월 만의 컴백이라 굉장히 설레고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준비했던 콘서트 등을 연기하기도 했는데, 다현은 "많이 안타까웠다"라며 "팬 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 아쉽지만, 활동 기간 동안 팬 분들과 어떻게 소통할지 많이 고민했다. 다양하게 준비했으니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다현은 이날 기상캐스터로 출연한 것에 대해 "'오늘의 날씨'를 방송으로 보고 들으면서 만약 내가 하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종종 해봤다"며 "지금까지 많은 생방송을 해봤으나 뉴스 생방송은 처음이라 굉장히 떨렸다"고 밝혔다.

다현은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트와이스 다현이기 때문에 트와이스로 활동하는 게 가장 행복하다. 무대를 하고, 콘서트를 하고 팬 분들을 만날 때 눈에 보이지 않지만 무한한 에너지가 전달된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럴 때 진정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고 행복을 얻는다"고 꼽았다.

끝으로 그는 "지금 아직도 제가 뉴스에 나왔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라며 "지금 힘든 시기이지만 함께 이겨내서 힘내시길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