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당진 전기로 열연 가동 중단

 
 
기사공유
현대제철이 당진 전기로 열연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사진=뉴스1

지난달 철강 생산량을 대폭 줄인 현대제철이 이번엔 설비 가동을 중단했다. 현대제철은 가동 중단이 장기화 될 것을 대비해 노조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업계에선 전기로 매각 가능성도 제기한다.

2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1일 노조에 '박판열연 공장 운영 관련 임시 노사협의회 요청건'이라는 공문을 접수했다. 현대제철은 “철강 산업의 심각한 위기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지속적으로 손익구조가 악화되고 있는 박판열연 공장 수익성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수익성 및 제품 경쟁력을 여전히 개선하지 못해 향후 생산 및 인력 운영에 대한 노조협의회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앞서 현대제철은 4월 2일 당진 전기로 열연강판 생산량을 100만톤에서 70만톤에서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고로 제품 역시 시장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에 추가적인 감산이 필요했다.

전기로 열연은 고로 방식이 아닌 전기를 이용해 고철(철스크랩)을 가열해 쇳물을 생산하는 설비다. 전기로의 경쟁력은 산업용 전기 요금 인상과 원재료인 고철가격 인상, 온실가스 발생에 따른 탄소배출권 거래 등으로 서서히 하락하기 시작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수익성 중심 사업구조 재편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지난달 25일 현대제철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시장환경이 매우 불확실하고 대내외적인 도전은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올해는 양적 성장에 치중하던 기존 경향에서 벗어나 최적생산, 최고수익 실현을 통한 질적 성장을 이뤄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현대제철이 원가 부담 및 수주 물량 전무로 전기로 열연 공장 감산 및 가동 중단에 나섰다"고 말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