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BTS 조작 팬레터 그대로 사용?

 
 
기사공유
SBS 드라마 ‘굿캐스팅’이 소품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SBS 제공

SBS 드라마 ‘굿캐스팅’이 소품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일 방송된 굿캐스팅에서는 임예은(유인영 분)이 캐스팅, 광고 해지 등의 위기를 맞은 강우원(이준영 분)을 위로하기 위해 강우원에게 팬들의 선물과 편지를 전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강우원이 편지를 읽는 이 과정에서 방탄소년단 곡 N.O와 소속사 빅히트라는 단어가 써있는 편지가 등장했다. 그리고 해당 편지는 과거 한 네티즌이 방탄소년단을 음해하게 위해 조작한 편지와 내용이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한 네티즌은 “방탄소년단 멤버가 팬이 준 편지를 버렸다”라고 주장하며 해당 편지를 공개했다. 하지만 이는 조작으로 밝혀졌다. 내용은 2013년에 쓰였지만, 편지지는 2017년에 출시됐다는 것이 그 근거였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에 “해당 장면은 팬레터가 많이 필요했던 씬이라, 여러 명의 소품팀 팀원이 모여 급하게 수기로 팬레터를 작성하게 됐다. 실제 팬의 마음을 담은 팬레터 문구를 인터넷에서 찾은 이미지로만 참고해 작성하게 된 터라, 해당 편지의 내용과 논란에 대해 자세히는 알지 못했다. 언급된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떤 부정적인 의도도 없었음을 재차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못한 점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명백한 제작진의 잘못”이라며 “이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해당 씬은 즉시 수정하여, 시청 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추후에 이러한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