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불황, 병원도 못 피했다… 4월 외래환자 수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착용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치료받던 입원실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무열 기자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착용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치료받던 입원실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무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극심했던 3월과 4월 병원 외래환자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병원협회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 3월부터 병원들이 급격한 환자 감소 추세로 경영난에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대한병원협회는 상급종합병원 20곳과 종합병원 96곳, 병원급 의료기관 26곳 등 총 142곳의 환자 수와 수익 변동 상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3월 외래환자는 지난해 동기간 보다 ▲상급종합병원(15.7%↓) ▲종합병원(19.3%↓) ▲병원급(29.6%↓) 씩 감소했다. 환자 감소추세는 4월에도 이어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외래환자는 ▲상급종합병원(16.2%↓) ▲종합병원(23.8%↓)▲ 병원(30.5%↓) 줄었다.

환자가 줄자 진료수입도 크게 축소됐다. 지난 3월 병원 종별로 진료수입은 상급종합병원(7.5%↓)과 종합병원(11.1%↓) 등이 감소한데 이어 4월에는 상급종합병원(9.5%↓)과 종합병원(15.5%↓)에서 더 큰 폭으로 축소됐다. 반면 병원급은 지난 3월 20.1%에서 4월 17.9%로 감소폭이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병원협회 관계자는 “전국 병원들이 선지급 진료비나 메디칼론, 융자지원과 인건비 등 지출 비용을 최대한 아껴 근근히 버텨 왔으나 선지급된 진료비마저 7월부터 상환해야하기 때문에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있다”며 “정부차원의 정책적 지원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