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안양사업장서 확진자 2명 발생… "건물 폐쇄"

 
 
기사공유
코카콜라 안양사업장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 중이다. /사진=뉴스1

코카콜라음료 안양사업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건물이 폐쇄됐다. 

2일 코카콜라음료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시 박달동에 위치한 코카콜라 안양사업장이 전날(1일) 폐쇄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로 코카콜라 안양사업장은 오는 7일까지 방역작업에 돌입한다. 

이 사업장은 제주도 목회자 모임을 다녀온 뒤 지난달 31일 남편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군포 41번 확진자)의 근무지다. 해당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50대 남성(안양 36번째 확진자)도 이날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건물에는 총 460여명이 근무 중이며 안양시는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 중이다. 

코카콜라음료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코카콜라 안양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파악했다"며 "영업일이 시작된 1일부터 건물을 폐쇄했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