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불황 지속… 체감경기는 소폭 상승

 
 
기사공유
건설업 불황이 지속 된 가운데 체감경기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의 소비 지원책 등 내수 회복 영향으로 지난달 건설체감경기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업황 부진은 계속 이어졌다.

2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5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는 전월 대비 4.2포인트 상승한 64.8을 기록했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지난 3월 CBSI는 7년 1개월 만에 최저치인 59.5를 기록했고 4월에도 전월과 비슷한 60.6으로 부진했다.

5월에는 4.2포인트 상승한 64.8을 기록하며 지수가 일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 지원정책 등으로 가계소비가 상승하는 등 내수 경기가 회복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공사수주와 건설공사 기성이 급격히 나빠졌던 상황이 다소 진정된 것.

반면 실제 업황은 아직도 부진의 늪을 벗어나지 못했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물량 침체 상황이 일부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기업의 현 상황은 더욱 나빠졌고 건설경기는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