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수원시 외국인 주민 재난기본소득, 첫날 12.26%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안내문(영문).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안내문(영문). / 사진제공=수원시
경기도·수원시 외국인 주민 재난기본소득 신청 첫날인 1일, 전체 대상자 중 12.26%가 신청을 마쳤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외국인 주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총 2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5월 4일 24시 이전 경기도 내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고, 신청일 현재 수원시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는 결혼이민자(F6)와 영주권자(F5)다. 대상 인원은 1만 1454명인데, 6월 1일 1404명이 신청했다.

7월 31일까지 체류지 동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경기도·수원시 재난기본소득을 합쳐 1인당 20만원씩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수원시 내 경기지역 화폐 가맹점에서 8월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본인 신청이 원칙이지만 미성년자, 부득이한 사정으로 본인이 신청할 수 없는 사람은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다. 대리인은 본인과 위임자 신분증, 본인과 위임자가 가족 관계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6월 1~5일에는 ‘신청 5부제’를 시행한다. 태어난 해 끝자리가 2·7인 사람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신청해야 한다. 8일부터 요일에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6월 5일까지는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9부터 오후 8시까지, 6월 8일~7월 31일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한국어로 소통하기 어려운 외국인 주민은 외국인지원·민간위탁시설에서 통·번역이 가능한 자원봉사자를 연계해 방문 신청을 도와준다.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한 외국인 주민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생계가 걱정될 정도로 어려움이 있었다”며 “외국인 재난기본소득을 받아 조금이나마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주민 재난기본소득 지원은 차별 없는 좋은 정책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9.68상승 5.3509:32 04/16
  • 코스닥 : 1016.36상승 2.4609:32 04/16
  • 원달러 : 1118.40상승 0.809:3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32 04/16
  • 금 : 64.17상승 1.6109:32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