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청 "'정가며느리아구볼테기' 방문자 검사 받으세요"

 
 
기사공유
인천 남동구청이 미추홀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5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남동구청 제공

인천 남동구청이 미추홀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5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2일 남동구청에 따르면 미추홀구 45번째 확진자는 남동구 만수1동에 위치한 교회에서 활동한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낮 12시20분부터 오후 1시, 지난 1일 낮 12시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만수1동 소재 '정가며느리아구볼테기'에 방문했다고 남동구청은 전했다.

확진자가 다녀간 시간 '정가며느리아구볼테기' 방문자들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남동구청은 요청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