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늙은 여자' 제목논란… 박명수 "의도한 것"

 
 
기사공유
박명수가 함소원의 '늙은 여자' 제목 논란까지도 계획했다고 밝혔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박명수가 함소원의 '늙은 여자' 제목 논란까지도 계획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박명수가 함소원의 늙은 여자에 대해 논란이 될 부분까지 계획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박명수가 작곡한 함소원의 늙은 여자 녹음 과정이 공개됐다. 함소원 녹음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박명수의 기대에 못 미치는 함소원의 가창력이 주요 문제였다.

결국 녹음은 중단됐고 함소원은 보컬 트레이너로부터 트레이닝을 받은 뒤 다시 녹음에 도전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빈우는 "그런데 저 노래를 부를 때 어떤 감정으로 불러야 하냐"고 물었다.

박명수는 "늙은 여자가 화제가 되고 있는데, 진짜 늙은 걸 이야기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던 장영란이 “기사도 났더라. 욕 되게 먹더라 오빠”라고 하자 박명수는 “생각한 것이다. 그런 기사까지도 다”라고 답했다. 이 말을 들은 이하정이 “굉장히 전략적이다. 박명수 씨가”라고 말했다.

이후 홍현희가 박명수에게 ‘낡은 발상’이라고 한 댓글을 언급하자 박명수는 “좋다. 괜찮다. 전 더 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많이 안 났다.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