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대장암 투병 "건강검진 안받았으면…"

 
 
기사공유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기적의 습관'에서 손범수는 김승환이 출연하자 "한동안 작품 활동이 뜸했던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김승환은 "내가 다작을 쭉 하다가 2005년 건강검진에서 대장암 2기 판정을 받았다. 그때 발견 안 했으면 나 이 자리에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손범수는 "얼마나 놀랐을까?"라고 그의 마음을 헤아렸고, 김승환은 "큰 해머로 머리를 한 대 맞은 기분이었다. 아무 생각이 안 나. 머릿속이 하얘지는 느낌"이라고 당시 심경을 공개했다.

이어 김환은 "현재 건강 상태는 어떻냐?"고 물었고, 김승환은 "지금은 대장암을 전후로 나눠서, 전보다 지금이 훨씬 건강하지"라고 희소식을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