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세계보건기구와 공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왼쪽)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왼쪽)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등을 세계보건기구(WHO)와 공공재 성격을 띄는 방안을 염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나라에서 먼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 될 경우 WHO와 공조를 통해 납품 및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겠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 후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WHO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에 대한 특허권을 각 국가공동관리하자는 제안한 바 있다. 코로나19 뿐 아니라 각종 신약이나 고가 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을 완화하기 위함이다.

현재 우리 정부도 2017년부터 의약품 접근성 강화를 위해 WHO와 공조를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이 한국에서 먼저 개발된다면 전세계가 쉽계 접근할 수 있도록 공공재 차원에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민간제약사들에게는 힘들게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이 공공재 성격을 띈다면 한껏 개발 의욕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박 장관은 "공공재로서의 접근성을 보장하는 것과 그 약을 혹은 백신을 개발하는 민간기업에 개발의욕을 일정 정도 지켜주는 그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며 "지금 산·학·연 ·병 그리고 정부까지 합쳐서 5개 주체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합동하는 것은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 투자"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