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나이 '주목'… 이찬원에게 형님이라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4세인 가수 송해나이가 화제에 오르며 주목받고 있다. /사진=스타뉴스

94세인 가수 송해나이가 화제에 오르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송해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전국 노래자랑에만 3번을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는 “학창시절을 ‘전국 노래자랑’과 함께 했습니다”라고 말하며 한번은 ‘불후의 명곡’ 단골 출연자인 송소희가 어린 시절 1등을 한 적도 있다고 회상했다. 여러 번 도전한 끝에 대학생 때에야 최우수상을 탔다고.

특히 이와 함께 공개된 예전 자료 화면에서 이찬원은 송해에게 “형님”이라 부르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또 “우리 모두 청춘 아닙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이찬원은 “송해 선생님은 직접 원고를 쓰세요”라며 송해의 열정을 언급하고, 이어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으시고 존경스러운 분이세요”라며 마음을 전했다.

이찬원은 조용필의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선곡,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송해(나이)는 이찬원에 대해 "4번 출연했는데, 골고루 상을 탔다. 대학생 땐 저하고 노래를 자꾸 하고 싶다고 해서 들어가라고 들이밀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한 번도 보여드리지 않은 매력을 보여드리겠다. 영탁 바에 오신 느낌을 보여드리겠다"라며 나훈아의 '영영'을 선보였다. 장민호는 "'막걸리 한잔'부터 영탁의 진가가 발휘된 것 같다. 보통 완곡을 해야 결과를 아는데, 영탁은 한 두 마디로 경연을 끝내버린다. 그런 능력이 있다"라고 했고, 김희재 역시 "'막걸리 한잔' 이후에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 같다"라고 감탄했다.

임영웅은 진심을 담아 진미령의 '미운사랑'을 노래했고, 송해 나이 94살에 눈물을 흘렸다. 이찬원은 "음절 하나하나에 모든 감정을 실어서 부른 것 같다"라며 "퍼펙트했다. MVP 욕심을 낸 제 발언이 경솔했던 것 같다"라고 후회했고, 장민호는 "역시 히어로는 히어로다. 본인한테 맞는 선곡을 정말 잘한다"라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